출루율, 안타 1위, 득점 2위... 자리없던 장외 타격왕. LG의 보물로 우뚝서다[SC초점]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3-04-15 10:0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