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 하나의 실투가…" 5연승에도 승리 못 챙긴 선발 위로한 사령탑 "지훈이 두차례 호수비가 결정적"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3-04-11 23:0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