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6일만인데…' 빗물에 지워진 3이닝 호투. 34세 노장의 복귀전 '물거품' [인천초점]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3-04-06 20:5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