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저 한 경기야"…'포스트 이대호'의 침묵 깨운 '선배의 조언'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3-04-02 23:2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