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살 신인 맞아?' 앳된 얼굴의 사이드암 투수는 팀을 먼저 생각했다 '따듯한 마음 씀씀이'

박재만 기자

기사입력 2023-04-03 07:4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