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전-추태 속 막 올린 KBO리그, 개막전 만원관중은 면죄부가 아니다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3-04-02 07:1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