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참 후회" 5642억 사나이, 6년만의 부상 트라우마 극복…온몸 던진 간절함에 담긴 '진심'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3-03-13 07:5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