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님 요청이라면"…美日 통산 93승 명품 좌완, 배팅볼 투수로 '대변신' [시드니 현장]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3-02-13 16:3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