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타순 짤 수 없다" 무한 경쟁 선언…한 명만큼은 확실했다 [시드니 리포트]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3-02-13 09:2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