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단때부터 원했다." 47번의 저주를 알고도 잡은 왼손 에이스의 집념[애리조나 코멘트]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3-02-02 18:5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