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구 더 발전할 수 있어"…'탈삼진 新+ERA 1위' 안우진의 진화는 끝나지 않았다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3-02-01 23:1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