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 불참 선언한 23세 '홀드왕', 재계약 조건으로 선발투수 전환 관철, "대표팀보다 선발보직에 전념"

민창기 기자

기사입력 2022-12-05 05:4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