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형님의 기운을 받고 싶어'...1루수비도 잘하고 싶었던 전캡틴의 간절함[SC스토리]

허상욱 기자

기사입력 2022-03-15 09:3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