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은 없었다, KBO 정지택 총재의 공허한 신년사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2-01-01 09:42 | 최종수정 2022-01-01 0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