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질 아니었다면…" 흉기사고 후 첫 출전, '김하성 동료' 토미 팜의 회고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1-03-01 1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