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일 아닌 코로나' KBO 용병들 반응, "가족걱정, 예의주시, 훈련집중"

노재형 기자

기사입력 2020-03-02 10: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