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승부 속 감춰진 졸전, 두산은 보며 웃었을까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18-11-03 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