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택 심판원 "이용훈 오해의 소지는 있다."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12-06-11 10:11 | 최종수정 2012-06-11 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