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훈 "실밥과 가죽 사이 이물질 제거한 것"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12-06-11 0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