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 이호신 프로 첫 결승타, KIA를 연패에서 구했다

노주환 기자

기사입력 2012-06-07 2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