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 정, 이만수 옆에 앉아 "네."만 연발한 사연

이명노 기자

기사입력 2011-10-20 16:2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