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불방망이 원동력은 '기술' 아닌 '마인드'의 변화

노경열 기자

기사입력 2011-06-24 11:00 | 최종수정 2011-06-24 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