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연패 탈출, 달라진 LG의 저력을 보여주다

이명노 기자

기사입력 2011-06-19 1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