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군 첫 등판 LG 신정락, "이제 아픈 느낌 없다"

이명노 기자

기사입력 2011-06-14 09:5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