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문 감독, 경질 아닌 자진사퇴 케이스

김남형 기자

기사입력 2011-06-13 17:2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