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르시아 입국, "팀을 4강에 올리는 게 목표"

이명노 기자

기사입력 2011-06-08 17: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