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간 0승, LG 심수창을 바라보는 안타까운 시선

이명노 기자

기사입력 2011-06-06 14:1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