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페르난도 기회 한번 더 얻나. 김경문 감독 "자세 고쳐야 가능" 강조

노경열 기자

기사입력 2011-06-04 16:4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