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올림픽타이틀

    '데샹감독X음바페 축하포옹' 앙리 코치의 마음은 어땠을까

    기사입력 2018-07-11 08:43:42 | 최종수정 2018-07-11 08:58:42

    ⓒAFPBBNews = News1

    ⓒAFPBBNews = News1

    ⓒAFPBBNews = News1

    ⓒAFPBBNews = News1

    ⓒAFPBBNews = News1

    프랑스가 벨기에를 누르고 대망의 러시아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프랑스는 11일(한국시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2018년 러시아월드컵 준결승전에서 후반 6분에 터진 움티티의 헤딩 결승골에 힘입어 1대0으로 이겼다. 이로써 프랑스는 2006년 독일월드컵 이후 12년만에 결승전에 진출했다. 1998년 프랑스월드컵 이후 20년만의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벨기에의 편에서 프랑스의 결승행을 바라본 '프랑스 축구 레전드' 티에리 앙리의 심정은 어땠을까. 앙리는 준결승전을 앞두고 경기장 안팎에서 가장 주목받은 인물 중 하나다. 앙리는 1997년 프랑스대표팀에 발탁된 이후 123경기에서 51골을 기록했다. 역대 프랑스 A매치 최다골 기록 보유자다. 자타공인 '아트사커' 프랑스의 대표주자로 4차례 월드컵(1998년·2002년·2006년·2010년)에 나섰고, 2018년 벨기에 코치로 자신의 5번째 월드컵을 치렀다. 2016년 8월, 첫 지도자 생활을 프랑스가 아닌 벨기에에서 시작했다. 2012년부터 프랑스 대표팀을 맡은 디디에 데샹 감독은 '팀 1998' 동료이자 후배인 앙리를 부르지 않았다. 로베르토 마르티네즈 감독을 보좌하는 코치로서 러시아월드컵에 나섰다. 자신의 풍부한 경험과 축구 지식을 벨기에 '황금세대'에게 아낌없이 이식했고, 1986년 멕시코 대회 이후 무려 32년만에 월드컵 4강에 오르는 역사를 써나갔다.

    얄궂게도 준결승에서 조국 프랑스와 피할 수 없는 외나무 혈투를 펼치게 됐다. 결국 이날 현장에서 프랑스가 12년만에 결승에 오르는 기쁨과 소속팀 벨기에가 마지막 한계단을 앞두고 탈락하는 아쉬움를 동시에 맛봐야 했다.

    경기를 앞두고 앙리 코치는 데샹 감독, 후배 선수들과 자연스럽게 포옹하고 인사를 나눴다. 프랑스 국가 라마르세예즈가 울려퍼질 땐 고개를 가볍게 숙여 예를 표했다. 경기가 끝난 후 티에리 앙리 벨기에 대표팀 코치는 90분간 혼신의 힘을 다한 벨기에 선수들을 따뜻하게 보듬었다. 1998년 프랑스월드컵 결승에서 브라질을 꺾고 감격의 우승을 함께 일군 '동료' 디디에 데샹 프랑스 감독을 끌어안으며 축하를 건넸다. 20년만에 월드컵 우승에 도전하게 된 후배 음바페, 올리비에 지루 등 프랑스 선수들과 일일이 포옹하며 진심 어린 축하인사를 나눴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