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올림픽타이틀

    [프랑스 벨기에]퍼디낸드"음바페 막는 수비수,하늘에 기도부터 해야할것"

    기사입력 2018-07-11 07:36:40 | 최종수정 2018-07-11 07:43:01

    ⓒAFPBBNews = News1

    "음바페를 막는 수비수는 하늘에 기도부터 해야 할 것이다."

    '맨유 레전드' 리오 퍼디낸드가 러시아월드컵 프랑스-벨기에전에서 다시 한번 입증된 '신성'음바페의 재능을 극찬했다.

    프랑스는 11일(한국시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2018년 러시아월드컵 준결승전에서 후반 6분에 터진 움티티의 헤딩결승골에 힘입어 1대0으로 이겼다. 이로써 프랑스는 2006년 독일월드컵 이후 12년만에 결승전에 진출했다. 1998년 프랑스월드컵 이후 20년만의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음바페는 90분 내내 압도적인 스피드와 올리비에 지루를 향한 창의적인 백힐패스 등 현란한 플레이로 벨기에 수비진을 괴롭히며 자신의 재능을 아낌없이 보여줬다. 퍼디낸드는 "저런 선수를 막아야 하는 수비수는 패닉이다. 19세에 월드컵 무대에서 저렇게 충격적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것은 정말 대단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당신이 만약 음바페를 막아야하는 수비수라면 하늘을 올려다보며 '제발 저 좀 도와주세요'라고 기도해야 할 것"이라는 말로 10대의 재능을 극찬했다.

    ⓒAFPBBNews = News1

    한편 음바페는 이날 경기 막판 비신사적인 경기매너로 팬들의 비난을 받았다. 프랑스가 1-0으로 앞선 추가시간, 고의적인 시간 지연과 상대를 조롱하는 듯한 드리블로 옐로카드를 받았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