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올림픽타이틀

    [월드컵]'바란+그리즈만 골' 프랑스, 우루과이 꺾고 12년 만에 4강

    기사입력 2018-07-07 00:55:41 | 최종수정 2018-07-07 01:51:12

    ⓒAFPBBNews = News1

    프랑스가 웃었다. 12년 만에 4강에 진출했다.

    프랑스는 6일 오후 11시(한국시각)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의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우루과이와의 2018년 러시아월드컵 8강에서 바란과 그리즈만의 연속골을 앞세워 2대0 승리를 챙겼다. 이날 승리로 프랑스는 2006년 독일 대회 이후 12년 만에 4강에 진출했다. 반면, 거칠 것 없었던 우루과이는 프랑스에 패하며 고개를 숙였다.

    프랑스는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지루가 최전방에서 공격을 이끌었다. 톨리소, 그리즈만, 음바페가 뒤에서 힘을 보탰다. 캉테와 포그바가 더블볼란치로 발을 맞췄다. 포백에는 에르난데스, 움티티, 바란, 파바르가 위치했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이에 맞선 우루과이는 4-4-2 전술을 활용했다. 수아레스와 스투아니가 투톱으로 발을 맞췄다. 벤탕쿠르, 베시노, 토레이라, 난데스가 중원을 조율했다. 수비는 락살트, 고딘, 히메네스, 카세레스가 담당했다. 골키퍼 장갑은 무슬레라가 꼈다.

    ⓒAFPBBNews = News1

    ⓒAFPBBNews = News1

    전반=치열한 몸싸움, 바란의 선제골

    양팀 모두 선발 라인업에 변화가 있었다. 프랑스는 경고누적으로 빠진 마티이디 대신 톨리소가 경기에 나섰다. 우루과이는 카바니가 부상으로 이탈, 스투아니가 투입됐다.

    4강을 향한 물러설 수 없는 대결. 양 팀은 팽팽하게 맞섰다. 거친 몸싸움도 마다치 않았다. 우루과이는 전반 5분 스투아니의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프랑스는 음바페의 빠른 발로 맞불을 놨다. 하지만 득점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팽팽하던 '0'의 균형이 깨진 것은 전반 40분이었다. 선제골은 프랑스의 몫이었다. 프랑스는 프리킥 상황에서 수비수 바란이 깜짝 헤딩으로 골을 완성했다. 그리즈만의 왼발 크로스가 정확했다. 프랑스가 1-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AFPBBNews = News1

    후반=우루과이의 승부수, 그리즈만의 '행운' 쐐기포

    우루과이가 승부수를 띄웠다. 후반 14분, 비교적 빠른 시간에 교체카드 두 장을 사용했다. 고메스와 로드리게스를 투입해 변화를 줬다. 하지만 타바레즈 우루과이 감독의 계획은 뜻을 이루지 못했다. 후반 16분 프랑스 그리즈만이 쐐기폴을 터뜨렸다. 행운도 따랐다. 그리즈만의 슈팅은 우루과이의 골키퍼 무슬레리가 막아냈지만, 앞으로 튕겨나가지 않고 골문으로 밀려들어갔다. 프랑스가 2-0 앞서나갔다.

    분위기를 탄 프랑스와 마음 급한 우루과이. 결국 그라운드 위에서 충돌했다. 후반 22분 프랑스의 음바페가 넘어져 일어나지 않자 우루과이 선수들은 항의했다. 양팀 선수들은 경기장 위에서 설전을 버렸다.

    더욱 거칠어진 경기. 우루과이는 후반 28분 난데스 대신 우레타비스카야를 투입해 마지막 승부에 나섰다. 하지만 승패는 바뀌지 않았다. 프랑스가 2대0으로 승리하며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