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올림픽타이틀

    [월드컵] SBS 배성재X박문성 환상의 'EPL 중계 케미'

    기사입력 2018-07-07 11:36:31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SBS 배성재 캐스터와 박문성 해설위원이 오랜 시간 다져온 'EPL 중계 케미'를 선보이며 축구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배성재 캐스터와 박문성 해설위원을 앞세운 SBS는 지난 6일 밤 11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전 '프랑스:우루과이'전을 생중계했다.

    경기에 앞서 박 해설위원은 "우루과이는 수비를 통해서 한 명의 신을 돌려보냈고, 프랑스는 공격을 통해서 한 명의 신을 돌려보냈다"며 "이번 경기는 공간을 열면 잘 풀어갈 수 있을 것"이라 예측했고, 배 캐스터는 "완벽한 공수 균형의 우루과이와 화끈해진 '아트사커' 프랑스의 경기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실제로 경기는 뾰족한 창과 더 두터워진 방패의 대결이었다. 양보 없는 두 팀의 경기 균형은 프랑스 라파엘 바란의 선제골이 터지면서 프랑스로 기울었다. 프리킥을 얻어내 헤딩골로 연결된 득점상황은 잘 짜여진 세트플레이였고, "골이 터진다면 세트 플레이에서 만들어질 것"이라는 박 해설위원의 예측이 그대로 들어맞았다.

    이밖에 박 해설위원은 우루과이의 후반 선수교체를 통한 공격력 강화를 예측했고, 실제로 우루과이의 선수교체가 이뤄졌다. 하지만 승리의 여신은 프랑스에게 더욱 기울었다. 프랑스 앙투안 그리즈만의 중거리 슈팅을 우루과이 GK 무슬레라가 제대로 잡지 못했고, 이는 두 번째 골로 연결됐다. 결국 프랑스가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고, 브라질을 꺾은 벨기에와 우승 티켓을 다투게 됐다.

    박 해설위원은 우루과이에 대해 "카바니가 빠진 것, GK 무슬레라의 실책이 악재였다"고 평가했고, 프랑스에 대해서는 "경기운영은 물론 개개인의 능력까지 모든 것이 강하다. 우승후보감"이라고 총평했다.

    한편, SBS는 오늘(7일) 밤 11시부터 펼쳐지는 8강전 '스웨덴:잉글랜드'전, 곧바로 이어지는 '러시아:크로아티아'전도 생중계할 예정이다.

    sjr@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