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올림픽타이틀

    [김진회의 러시아 아웃사이더]北 우방국 러시아, '월드컵'보다 '김정은'이 더 인기다

    기사입력 2018-06-14 16:35:22 | 최종수정 2018-06-14 16:52:44

    ⓒAFPBBNews = News1
    러시아인들은 대체적으로 영어 구사력이 떨어진다. 의사소통의 어려움은 가히 심각한 수준이다. 영어로 질문하면 러시아어로 대답이 돌아온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 개막전이 펼쳐질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 옆 AD카드 발급 센터에서 일하는 자원봉사자들과 모스크바의 스포르티브나야 기차역 바로 옆 비즈니스 호텔 직원들 뿐만 아니라 휴양도시 겔렌지크 음식점에서 일하는 종업원조차 영어를 말하지도, 심지어 알아듣지도 못한다. 휴대폰의 번역 프로그램이 없었다면 음식을 주문하지 못했을 수도 있다. 15일 오전 0시(한국시각) 화려한 장막을 걷어낼 월드컵을 위해 전세계 팬들을 맞이하는 국가인가를 의심할 정도다.

    한국은 월드컵에 대한 관심이 예년 같지 않다. 북미 정상회담과 6·13 지방선거의 여파로 월드컵 열기가 좀처럼 달아오르지 않고 있다. 올해 월드컵이 열리는지도 모르는 사람이 있을 정도다. 비단 한국만의 고민은 아니다. 심지어 월드컵을 치르는 러시아도 마찬가지다. TV에선 월드컵 특집 방송을 찾아볼 수 없다. 뉴스에서 전해주는 소식이 전부다. 그 마저도 길지 않다. 상점마다 월드컵 관련 물품을 팔긴 하지만 자국민들의 뜨거운 열기는 거의 느낄 수 없다.

    그나마 모스크바 중심부로 진입해야 어느 정도 열기를 감지할 수 있다. 러시아를 상징하는 붉은광장에는 월드컵 공식 카운트다운 시계를 비롯해 출전국 깃발과 역대 월드컵 개최도시 소개 입간판 등 볼거리가 좀 있다. 그러나 이마저도 삼엄한 경비가 열광적 분위기를 원천봉쇄 하고 있었다. 붉은광장 중심부에서 펼쳐지는 행사에는 입장권 소지자 외에는 출입이 제한됐다.

    무엇보다 모스크바에서 2시간여 떨어져 있는 겔렌지크에선 월드컵이 열리는지도 전혀 알 수 없을 정도다. 5만여명의 러시아인들이 살지만 아름다운 해변에 수영을 즐길 뿐 월드컵 이벤트를 전혀 하지 않는다. 스웨덴과 아이슬란드가 월드컵 베이스캠프로 선정한 겔렌지크에선 훈련장 옆에 마련된 미디어센터를 가야지 그나마 월드컵 분위기에 빠져들 수 있다.

    하지만 영어도 잘하지 못하고 월드컵에도 큰 관심이 없는 러시아인들이 아시아인들을 볼 때마다 한 마디씩 건네는 단어가 있다. 낯익은 이름이다. "김정은." 이어 "꼬레아(코리아)?"라고 덧붙인다. "우린 한국(South Korea) 사람"이라고 대답해도 러시아인들은 "김정은, 굿"이라며 엄지를 세웠다.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은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영향도 크겠지만 러시아는 북한의 전통적 우방국이었다. 특히 북한은 4만명이 넘는 사람들을 러시아에서 일하게 하는 등 러시아인들의 호감을 사놓았다. 게다가 최근 핵폐기와 관련한 정치적 이슈로 인해 김정은의 주가가 러시아에서도 치솟고 있다.

    지금 러시아에서 가장 핫한 키워드는 '월드컵'이 아닌 '김정은'이다. 겔렌지크(러시아)=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