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올림픽타이틀

    [상트 인사이드]신태용호의 나머지 20% 채우기 스타트

    기사입력 2018-06-13 07:29:51 | 최종수정 2018-06-13 13:35:38

    2018 러시아월드컵 축구대표팀이 10일 오후(한국시각) 오스트리아 레오강 스타인베르그 스타디온에서 훈련을 했다. 훈련 전 신태용 감독이 선수들을 모아놓고 상황판으로 전술 설명을 하고 있다. 레오강(오스트리아)=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6.10/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신태용호가 러시아월드컵 베이스캠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마지막 전력 끌어올리기에 들어간다.

    한국 축구 월드컵대표팀은 12일(한국시각) 오스트리아 레오강 훈련캠프에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이동했다. 이제 태극호는 러시아 동북부 해안도시 이곳의 위성도시 페테르고프를 베이스캠프로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른다.

    신 감독은 레오강 결산 인터뷰에서 "내 머리 속에는 80% 정도는 있다. 이제 러시아에서 20%를 채우면 된다"고 했다. 태극전사들은 3일부터 약 1주일간 레오강에서 두 차례 평가전을 치렀고, 또 조직력을 끌어올렸다. 평가전 성적은 1무1패. 신 감독의 평가 처럼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다. 남미 볼리비아(1.5군 전력)에 무득점으로 비겼고, 아프리카 강호 세네갈에 0대2로 졌다. 김신욱의 자책골과 PK골로 졌다. 한국은 이번 총 4차례 평가전에서 1승1무2패로 부진했다. 하지만 비공개 평가전이었던 세네갈 상대로 태극전사들은 비록 지기는 했지만 소득이 있었다고 한다. 한국 수비수들이 체력과 스피드를 갖춘 세네갈의 유럽 빅리거들을 상대로 경쟁력을 키운 의미있는 매치였다. 하지만 비공개 매치라 경기 내용을 알 수 없는 다수의 팬들이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를 앞두고 가진 마지막 경기에서 완패한 것에 큰 실망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신 감독은 훈련캠프 결산 인터뷰에서 당당하려고 했다. "평가전에서 소기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지만 첫 경기 스웨덴에 맞춰 잘 가고 있다"고 했다. 그는 20% 부족한 것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끌어올리겠다고 했다.

    신태용호의 베스트11 윤곽은 이미 드러났다. 신 감독은 교체 선수 명단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기량차가 크지 않은 가운데 누굴 선발 카드로 뽑고, 누구를 벤치에 앉힐 지가 판단하기 어렵다.

    신 감독이 말한 20%는 최종 선수 선택과 게임 플랜으로 채워질 것이다. 스리백과 포백을 결정하는 게 가장 어렵다. 그 선택에 따라 선발 명단이 달라질 수 있다. 신태용 감독은 지난달 21일 소집 이후 3주 넘게 포백과 스리백을 함께 준비해왔다. 하지만 최근 두 차례 평가전에서 모두 포백을 가동했다. 총 4번의 평가전에서 스리백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1대3 패) 한번 뿐이었다. 신 감독은 정보전을 매우 중요하게 판단하고 있어 전력 노출을 꺼린다. 첫 스웨덴과의 조별리그 경기 당일까지 선발 포메이션에 대한 정보를 감출 가능성이 높다. 이렇게 감춘 상황에서 선수들의 손발이 어느 정도 잘 맞을 지도 포인트다. 또 세트피스 등 패턴 플레이를 반복 훈련을 통해 완성도를 더 끌어올릴 것이다.

    신 감독은 이번에 '통쾌한 반란'을 꿈꾼다. 한국은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같은 조의 독일 멕시코 스웨덴 보다 기본 전력에서 밀린다. 대부분의 스포츠 도박사들은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을 매우 낮게 보고 있다. 전문가들은 "우리나라가 어떻게 준비하고 대응하느냐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가 달라질 것이다. 멕시코와 스웨덴이 분명히 우리 보다 강하지만 큰 차이가 난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한다. 앞으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신태용호가 어떻게 마무리를 하느냐에따라 스웨덴과의 1차전 결과는 갈릴 것이다.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