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 '와이키키' 종영Day, 해피엔딩+시즌2 성공할까

    기사입력 2018-04-17 09:44:29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JTBC 월화극 '으라차차 와이키키'가 17일 종영한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영화감독을 꿈꾸는 불운의 아이콘 강동구(김정현), 똘기 충만 생계형 배우 이준기(이이경), 반백수 프리랜서 작가 봉두식(손승원)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청춘 드라마를 다룬 작품이다. 이 작품을 한 마디로 정리하자면, '포복절도 공감 힐링 청춘 환장파티'라 할 수 있겠다.

    작품은 기본적으로 재기발랄하고 유쾌한 기조를 띈다. '논스톱' '안녕, 프란체스카' '김치 치즈 스마일' 등을 집필한 김기호 작가는 이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도 기발한 에피소드를 쏟아내며 웃음을 안겼다. 밤거리 스트립쇼나 결혼사기 에피소드 등은 기존 드라마 등에서 쉽게 나오기 어려운 그림이라 신선한 웃음을 안겼다. 특히 이 기상천외한 코미디를 제대로 살려낸 배우들에게 박수를 보낼 만 하다.

    김정현과 정인선은 달달한 코믹 로맨스로 주연 배우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질투의 화신' '학교 2017' 등에서 안정적인 멜로 연기를 보여줬던 김정현은 그동안 숨겨왔던 코믹 본능을 제대로 방출했다. 찌질하고 철없는 듯 보이지만 속정 깊고 마음 따뜻한 순수한 순정 로맨스를 유쾌하게 그려내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매직키드 마수리'로 얼굴을 알렸던 정인선은 부쩍 성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김정현과의 밀당 로맨스로 설렘을 유발하는 한편, '랩신랩왕'의 어이없는 랩 실력까지 뽐내며 허당미를 발산했다. 그런가하면 솔이에 대한 모성애까지 소화하며 외적 내적 성장을 이뤄냈다.

    이이경과 고원희는 이 드라마의 '꿀잼 포인트'였다. 전작 '고백부부'의 코미디를 업그레이드 시킨 이이경과 수염이 자라나는 '츄바카' 캐릭터로 망가짐을 불사한 고원희의 앙숙 로맨스는 그야말로 '웃음의 끝'이었다. 손승원과 이주우는 알듯 말듯한 러브라인 예감으로 극 후반 긴장감을 조성하는 한편, 각각 '멋진 선배'와 '악녀' 이미지를 벗고 귀엽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내는데 성공했다.

    배우들의 성장과 재발견 속에서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현실 공감을 안기기도 했다. 번번히 고난에 부딪혀 좌절하면서도 꿈을 향해 달려나가는 청춘들의 이야기는 현실적인 위로를 주기에 충분했다. 영화를 만들기 위해 돌잔치 사진 촬영 아르바이트를 하는 김정현, 대사 한 줄 더 얻기 위해 온몸 왁싱까지 감행하는 이이경, 에로 영화 작가로 생계 벌이를 하면서도 시나리오 작가에 대한 꿈을 놓지 않는 손승원, 번번히 면접에서 탈락해 오열하면서도 기자가 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고원희의 고군분투는 팍팍한 현실에 가로막혀 꿈을 잊고 사는 청춘들에게 잔잔한 힐링을 안겼다.

    아무 생각 없이 웃으며 지켜볼 수 있고, 그 안에서 공감과 위로까지 얻을 수 있으니 시청자가 이 드라마에 빠졌던 건 당연한 일이다. 시청률 자체는 2%대에 그쳤지만, 워낙 호평이 많았던 탓에 화제성이 높았고 시즌2 요청도 쇄도하고 있다.

    어쨌든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17일 종영을 앞두고 있다. 16일 방송에서는 청춘들의 마지막 위기가 그려진 바 있다. 이준기가 그토록 바라던 인기를 얻는데 성공했지만, 멀어져 버린 듯한 그의 모습에 지쳐버린 강서진은 "우리 생각할 시간을 갖자. 우리 사이 다시 생각해보자"며 이별을 고했다. 강동구와 한윤아도 솔이의 친부가 나타나며 위기를 맞았다.

    17일 마지막 방송에서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꽃길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지, 이 기세를 타고 시즌2까지 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