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못생겼다니"…'우만기' 고창석의 부성애, 말 못해 더 슬프다

    기사입력 2018-04-17 02:59:01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고창석의 애틋한 부성애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내에게도 딸에게도 말할 수 없는 비밀.

    그럴수록 아내와 딸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더욱 커져갔다.

    현재 고창석의 영혼이 김명민의 육체를 임대해 그의 인생을 살아가고 있는 상황.

    다만, 두 사람의 악연이 밝혀졌다. 과연 고창석은 복수를 선택하게 될까?

    회를 거듭할 수록 더욱 재미있어진다.

    여기에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하는 배우들의 연기는 드라마의 재미를 더했다.

    16일 밤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는 송현철B(고창석)가 송현철A(김명민)의 육체를 임대해 그의 인생을 살아가게 되면서 혼란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현철B의 영혼이 깃든 송현철A는 불법 대출을 지시한 사람이 송현철A라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그는 송현철A가 불법으로 저지른 일들을 알아내려했다. 다소 힘든 상황이지만 참았다. 오로지 조연화(라미란)와 딸 송지수(김환희)을 위해서다.

    겉모습이 송현철A인 상황에서 그의 선택은 어떠한 결과를 가져올까?

    송현철A는 연화와 지수에게는 한 없이 다정했다. 그러나 선혜진(김현주)에게는 무심했다. 자신이 송현철B라는 사실을 본인만 알고 있는 상황에게 이 같은 행동은 혜진에게는 큰 상처를 안기기 충분했다.

    혜진이 아들 문제로 전화걸자. "나한테 의논하지 말아라"라며 화를 낸 송현철A.

    다음날 연화를 만난 그의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했다.

    보험일을 한다는 그녀를 안쓰럽게 생각했다. 또 자신의 행동을 오해할까 치료 중이라고 둘러댔다.

    송강호(서동현) 일에는 무심했지만, 딸 지수라는 말에 바로 학교로 달려갔다.

    "지수는 못 생겼다는 말 싫어한다", "난시라서 그렇게 본거다". 그의 행동은 모두의 고개를 갸웃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지수는 그런 송현철A의 행동에 감사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자신이 송현철B라고 말할 수 없는 송현철A는 지수를 가만히 안아줬다.

    특히 방송 말미 잠시 쉬고 있는 송현철B 앞에 송현철A에 나타나 "날 모욕하지마. 난 그런 사람이 아니야"라고 말하며 새로운 전개를 예고했다.

    두 가정 사이에 놓인 김명민.

    시간이 흐를수록 그의 정체를 의심하는 라미란과 이혼을 결심한 김현주.

    예측할 수 없는 내용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이 단 5회만에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비결이다.

    anjee8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