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선호, 월드챔피언십 대비 슬로바키아-독일과 평가전

    기사입력 2018-04-17 16:54:38

    2018년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아이스하키 월드챔피언십(이하 2018 WC)에서 이변 연출에 도전하는 백지선호의 실전 스파링 상대가 확정됐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5월 4일(이하 한국시간) 덴마크 헤르닝에서 막을 올리는 2018년 WC 조별리그 B조 경기에서 캐나다(1위), 핀란드(4위), 미국(6위), 독일(7위), 노르웨이(9위), 라트비아(13위), 덴마크(14위)와 맞붙는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선수들이 부분적으로 참가하기 때문에 한국 아이스하키가 도전해야 할 '세계의 벽'은 평창동계올림픽보다 더욱 높아졌다.

    승점 6점 이상을 올려 2019년 월드챔피언십에 잔류한다는 목표를 세운 백지선호는 23일 출국, 결전지 입성에 앞서 슬로바키아에 훈련 캠프를 차리고 전열을 가다듬는다. 두 차례 평가전도 예정돼있다. 26일 오전 세계 랭킹 8위의 슬로바키아와 1차 평가전에 이어 27일 밤 평창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내는 돌풍을 일으켰던 독일을 상대로 2차 평가전을 치르는 일정이 확정됐다.

    슬로바키아와 독일전은 대표팀 선수들이 떨어진 실전 감각을 회복하고 전력의 허실을 점검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슬로바키아와 독일은 2018년 평창올림픽 멤버에 NHL에서 활약하는 스타 플레이어를 추가해 2018년 WC에 나설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슬로바키아는 토마스 유르코(시카고 블랙호크스)와 안드레이 세케라(에드먼턴 오일러스), 독일은 리온 드라이사이틀(에드먼턴 오일러스)과 데니스 사이덴버그(뉴욕 아일랜더스)의 2018년 WC 출전이 확정됐다.

    16일부터 안양 실내 빙상장에서 자율 훈련을 시작한 대표팀은 19일 오전 오리엔테이션 미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2018년 WC 준비에 돌입한다.지난 4일 확정된 대표팀 선수 25인 가운데 마이크 테스트위드(하이원)가 부상으로 대회 출전이 어려워짐에 따라 이총현(연세대)이 대체 선발됐다.

    한편 2018년 WC에서 맞붙을 상대국의 로스터가 부분적으로 발표되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는 2016~2017시즌 NHL 정규리그 MVP이자 2시즌 연속 포인트왕을 거머쥔 코너 맥데이빗(에드먼턴 오일러스)과 올 시즌 신인왕이 유력한 맷 바잘(뉴욕 아일랜더스)을 비롯해 제이든 슈월츠, 브레이든 쉔, 콜튼 파레이코(이상 세인트루이스 블루스), 보 호르뱃(밴쿠버 커넉스), 애런 욱레드(플로리다 팬서스) 등 각 팀의 간판 스타 다수가 포함된 1차 명단(18명)을 발표했고 미국은 NHL 현역 최고 연봉(160억)의 슈퍼스타 패트릭 케인(시카고 블랙호크스)의 출전을 공식 발표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2018년 IIHF 아이스하키 월드챔피언십 대표팀 일정

    4월16~21일=자율 훈련(안양아이스링크)

    4월19일=선수단 오리엔테이션 미팅(안양아이스링크)

    4월23일=슬로바키아 출국(낮 12시 50분·KE937)

    4월26일=슬로바키아 평가전(오전 0시)

    4월27일=독일 평가전(밤 11시15분)

    5월5일=대 핀란드(오후 11시15분)

    5월6일=대 캐나다(오후 7시15분)

    5월8일=대 라트비아(오후 11시15분)

    5월9일=대 독일(오후 11시15분)

    5월12일=대 미국(오전 3시15분)

    5월12일=대 덴마크(오후 11시15분)

    5월14일=대 노르웨이(오후 11시15분)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