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100' 최현석 "미모의 두 딸, 소소하게 8등신" 자랑

    기사입력 2018-04-17 13:54:35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8등신' 최현석이 남다른 유전자를 물려받은 딸들에 대해 자랑했다.

    최근 진행된 KBS 2TV '1대 100' 녹화에는 최현석이 1인으로 출연, 100인과 경쟁했다.

    이날 최현석은 "사람들 마다 기준이 다 다르지만, 제 눈에는 예쁘고 사랑스럽고 정말 예쁘다"라며 딸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MC는 "따님들 키가 다 커 보인다"라고 말했고, 최현석은 "첫째가 170cm이고, 둘째가 176cm이다. 소소하게 8등신, 9등신 정도"라며 딸 바보임을 인증했다.

    한편 이날 또 다른 1인으로는 UNB 준이 출연해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했다. 방송은 오늘(17일) 밤 8시 55분.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