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체스 "산체스 브리또 출시, 나에겐 좋은 일"

    기사입력 2018-04-17 09:32:41

    27일 오후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kt 위즈의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가 열렸다. SK 산체스와 kt 고영표가 선발 맞대결을 펼쳤다. 힘차게 투구하고 있는 산체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3.27
    "내 이름을 딴 메뉴가 판매되는 건 좋은 일이다."

    SK 와이번스가 외국인 투수 앙헬 산체스의 이름을 딴 '산체스 브로또'를 홈구장에 출시한다.

    SK는 17일 스토리가 있는 먹거리를 통해 고객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주기 위해 '산체스 브리또'를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힐만 버거, 켈리 에이드에 이어 SK 선수단 이미지를 담아 만든 세 번째 메뉴다.

    브리또의 고향은 도미니카공화국. 브리또는 그 곳 사람들이 즐겨먹는 음식이다. 뿐만 아니라 야구장에서 간편하게 한 끼 식사를 해결하기 적합한 음식이라 이번 메뉴를 개발하게 됐다. 중남이 전문 쉐프인 박성언 쉐프가 개발했고, 토마토 살사 소스에 고기를 넣은 후 통밀 토르티야로 감싼 정통 수제 브리또다. 가격은 5000원이고, 구장 1층 1루쪽 복도 끄티 버거 트레일러에서 구입할 수 있다 .

    산체스는 "내 이름을 딴 메뉴가 야구장에서 판매되는 것은 참 좋은 일이다. 많은 팬 분들이 나를 응원해주셨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집중력을 유지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면 '산체스 브리또'가 더 많이 팔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 웃음을 보였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