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니까"…'키스먼저' 김선아♥감우성, 애틋한 재결합[종합]

    기사입력 2018-04-16 23:00:33 | 최종수정 2018-04-16 23:05:08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와 감우성이 재결합했다.

    1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는 마음을 확인하고 다시 서로의 곁에 선 안순진(김선아 분)과 손무한(감우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안순진과 손무한은 서로를 향한 마음이 크다는 것을 깨달았다. 결국 무한은 순진을 위해, 순진 딸의 죽음과 관련된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그러나 상대편에게 매수당한 순진의 대리인이 법정에 나타나지 않으면서 재판은 다시 연기됐다.

    상처받은 순진을 위해 무한이 직접 움직였다. 무한은 아폴론제과 회장(박영규 분)의 사과를 요구하며 "내 아내가 원하는건 진심어린 사과다. 사과를 해야만 이 재판 끝낼 수 있다. 사과하지 않으면 언론에 폭로하겠다"고 협박아닌 협박을 했다.

    무한은 눈물을 흘리는 순진을 위로해줬다. 무한은 "미안했다. 당신을 외면했고, 당신의 고통에 침묵했고, 내 삶만 지키려고 했다. 용서받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에 순진은 "용서해 줄 테니까 스위스 가지 말아라. 내가 용서해줄 때까지 내 옆에서 살아라"라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다시 시작하자. 당신을 사랑해볼까 한다"고 무한에게 고백했다.

    결국 순진은 무한의 집으로 다시 돌아갔다. 두 사람은 한 침대에 누워 서로 따뜻하게 안아주고, 사랑을 고백하며 달달한 시간을 보냈다. 특히 무한은 "재판 결국 이기게 할 것이다. 나도 포기하지 않을 테니까 끝까지 싸워보자"라며 순진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었다.

    한편 아폴론제과 회장은 순진의 가족과 은경수(오지호 분)를 이용해 순진과 무한을 협박할 계획을 세웠다. 아폴론제과 회장 폭행 혐의로 경찰에 잡혀있던 경수는 무한의 기지 발휘로 경찰에서 풀려났다.

    순진은 무한의 과거 행적을 알고도 사랑하는 거냐고 따지는 경수에게 "그 사람 사랑한다. 망설이기에는 시간이 너무 없다"고 고백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