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만기' 김명민, 라미란·김환희에 애틋…김현주 '당황' [종합]

    기사입력 2018-04-16 23:04:45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우만기' 김명민이 김환희를 안아줬다.

    16일 밤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는 송현철A(김명민)가 과거 자신이 한 일을 알게 되고는 혼란에 빠졌다.

    이날 송현철A는 곽효주(윤지혜)로부터 만호장의 불법 대출을 꾸민 사람이 자신이라는 것을 알게 된 뒤 혼란에 빠졌다.

    때마침 선혜진(김현주)이 아들 문제로 송현철에게 전화걸었고, 그는 "나한테 의논하지 말아라"라며 화를 냈다.

    다음 날, 송현철A는 직원들을 한자리에 불러모았다.

    송현철A는 "나에 대한 불만, 비리, 다 적어달라"며 "절대 보복 같은거 없다. 나는 꼭 알아야겠다. 도대체 무슨 짓을 하고 살았는지"라고 말했다.

    이후 송현철A는 조연화(라미란)의 연락을 받고는 바로 약속 장소로 향했다.

    송현철A는 자신의 이름이 허동구라며 거짓말을 하며 "치료 중이었다. 병원에서 탈출했다. 완치는 안 됐다"며 "송현철과 로또를 같이 샀는데, 돈을 들고 튀었다"며 둘러댔다.

    한편 송현철A는 학교에서 아들 송강호(서동현)가 친구와 싸웠다는 전화를 받았다. "엄마에게 전화를 해라"라고 말하던 그때 송강호가 송현철B(고창석)의 딸 송지수(김환희)와 싸웠다는 이야기에 바로 학교로 향했다.

    송현철A는 "지수는 못 생겼다는 말 싫어한다", "난시라서 그렇게 본거다"라고 말하는 등 지수의 편에 섰다.

    이에 조연화와 선혜진는 당황했다.

    학교를 나선 그 때 선혜진의 뒤를 따르던 송현철A는 지수의 부름에 안부를 물었다.

    지수는 송현철A의 품에서 흐느껴 울었고, 송현철A은 지수를 안아줬다.

    anjee8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