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포커스]스피드업? 오히려 4분 늘었고, 타고투저 심화됐다

    기사입력 2018-04-16 18:13:45

    1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SK와 LG의 경기가 열렸다. 0대3으로 패배한 SK 선수들이 그라운드로 걸어나오고 있다.
    잠실=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4.11/

    16일 현재 KBO리그 10개 팀 중 최소 경기를 소화한 팀은 KIA 타이거즈와 롯데 자이언츠이다. 두 팀은 17경기씩 치렀다. 고척 스카이돔을 홈구장으로 사용하는 넥센 히어로즈는 20경기를 했다. 전체 720경기 중 92경기가 치러져, 전체 일정의 10분의 1을 넘겼다.

    올 시즌 KBO리그의 화두는 '스피드업'과 '타고투저' 완화다. 시즌을 10% 이상 소화한 시점에서, 이 두 가지 과제는 얼마나 성과를 거뒀을까.

    정운찬 신임 KBO 총재는 취임 일성으로 '스피드업'을 강조했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몇가지 조치가 뒤따랐다. 메이저리그에서 1년 전부터 시행되던 자동 고의4구가 도입됐다. 비디오 판독 시간도 5분 이내로 제한됐다. 포수가 경기 중 마운드에 오를 수 있는 횟수도 정규이닝 경기당 2회로 줄어들었다.

    투수의 '12초룰'도 더 엄격해졌다. 주자가 없을 때 12초 이내에 투구하지 않으면, 투수는 볼판정을 받고 벌금까지 내야한다. 감독도 그라운드로 나오지 않고 더그아웃에서 비디오판독을 요청할 수 있게 됐다.

    올 시즌 10개팀의 평균 경기 시간은 3시간 16분이다. 연장전을 포함하면 3시간 20분이다. 지난해 90경기까지 평균 경기시간은 3시간 12분, 연장전 포함 3시간 17분이었다. 오히려 경기 시간이 3~4분 가량 늘어났다. 여러가지 복합적인 이유가 있겠지만, 어쨌든 현재까지 '스피드업'이 큰 성과를 내지 못했다고 봐야할 것 같다.

    지난 달 30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넥센 히어로즈 경기는 연장 12회 10대8로 넥센이 승리했다. 사진은 홈런을 친 다린 러프. 사진제공=삼성 라이온즈

    스트라이크존 확대 등 여러가지 조치를 취했지만, '타고투저'는 더 심화되는 양상이다. 16일까지 리그 전체 평균자책점은 4.96, 타율은 2할7푼6리다. 지난 해 90경기까지 평균자책점은 4.04, 타율은 2할6푼5리였다. 평균자책점은 0.92 올랐고 타율도 1푼1리가 올랐다. 스트라이크존을 키운다고 했지만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스트라이크존에 대한 불만이 늘어 두산 베어스 오재원과 한화 이글스 이용규가 퇴장을 당했다. 두산 양의지는 이와 관련래 KBO 징계를 받았다.

    문제는 평균자책점은 시즌이 흐를수록 더 올라가는 경우가 많아 '타고투저'도 더 심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아직 시즌 초반이기 때문에 섣불리 판단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하지만 룰의 변화가 아직까지는 '스피드업'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타고투저와 맞물린 결과라고 볼 수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