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듭되는 S존 논란, 과연 편차 존재하나?

    기사입력 2018-04-15 22:26:59 | 최종수정 2018-04-16 15:22:50

    2018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LG트윈스의 경기가 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9회말 선두타자 오재원이 스트라이크 판정에 항의하다 박종철 주심으로 부터 퇴장지시를 받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8.04.03/
    스트라이크존을 둘러싼 논쟁이 뜨겁다.

    시즌 초반부터 불거진 판정 시비는 현재진행형이다. 지난 13일 이용규(한화 이글스)가 삼진을 당한 뒤 펄쩍 뛰며 심판에게 어필하다 곧바로 퇴장을 당했다. 앞서 채태인(롯데 자이언츠)과 오재원, 양의지(이상 두산 베어스)가 비슷한 상황을 겪었다. 정도의 차이는 있었지만 스트라이크존에 대한 불만은 다르지 않았다. 심판 성향에 따라 스트라이크존이 다르다는 게 공통된 불만이다.

    과연 스트라이크존 적용에 편차가 존재할까.

    "말하기 조심스러운 부분"이라고 운을 뗀 장정석 넥센 히어로즈 감독은 "심판도 사람이다보니 성향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특정 팀에 존을 달리 적용하는 문제라기보다 경험의 차이가 커 보인다"고 했다. 오랜기간 활동해 온 베테랑 심판들은 스트라이크존 확대 방침에 따라 넓게 보는 반면, 젊은 구심들은 좀 더 타이트하게 공을 본다는 것이다. 경험을 토대로 판정에 확신을 갖는 노련한 구심들과 달리 젊은 심판들은 넒어진 존을 적용하는 데 압박감을 느낄 수 있다. 모든 상황이 TV 중계를 통해 실시간으로 전달되는 상황이다보니, 판정에 부담을 갖게 되고, 보수적으로 보게 된다는 것이다.

    장 감독은 "앞선 경기에서 넓은 스트라이크존을 경험한 선수들 입장에선 구심이 바뀌면서 볼 판정도 달라진다면 혼란을 느낄 수도 있다"고 짚었다.

    그렇다면 스트라이크존 적용에 '차별'은 없을까. 이에 대해 장 감독은 "판정은 공평하게 적용되고 있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똑같이 판정이 적용되지 않는다면 분명 문제가 되겠지만 구심들이 두 팀 모두에게 비슷한 존을 적용하고 있다"며 "구심 성향에 따라 그날그날 존의 크기와 넓이에는 차이가 보일 수도 있지만, 상이한 판정이 나오진 않는다"고 말했다.

    상대적인 온도차는 있다. 장 감독은 "타자들 입장에선 존이 넓어졌다 줄어들었다 하는 부분에 대해 불만을 가질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투수 입장에선 존이 넓어지면서 보는 이익도 분명하다. 공격에서 불만이 생길수도 있지만 수비, 투수들 입장에선 이익을 보는 부분이 있다. 결국 주심 성향에 차이는 있을 수 있어도 양팀이 경기를 치르는 환경은 공평하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스트라이크존 논란이 시즌 초반의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볼 수도 있다. KBO 심판위원회가 스트라이크존 확대를 공언했으나, 심판 성향까지 통일시킬 수는 없기 때문이다. 선수들이 심판들의 특성에 적응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노란이 수그러들 가능성이 높다.

    최근 판정 시비에 대한 우려는 대부분이 공감하는 부분이다. 개인 성적, 팀 승패에 신경을 쓸 수밖에 없는 선수들의 판정 불만은 '승부욕' 차원에서 이해할 수도 있다. 그러나 감정적인 제스처나 욕설은 프로답지 못한 자세다. 심판 스스로 판정 신뢰도를 높이는 노력도 필요하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