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타수 무안타 추신수, 타율 .209 추락

    기사입력 2018-04-16 12:57:45

    ⓒAFPBBNews = News1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가 3경기째 무안타에 그쳤다.

    추신수는 16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벌어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우익수로 선발출전해 5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앞선 9타석에서 안타가 없었던 추신수는 이날 경기에서도 침묵하면서 타율이 2할9리(67타수 14안타)까지 추락했다.

    휴스턴과의 3연전, 슬럼프라는 단어 외엔 설명할 길이 없었다. 14타수 무안타에 그치는 동안 6차례나 삼진을 내줬다. 타석에서도 무기력증이 이어졌다. 1회초 첫 타석에서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난 뒤 3회엔 1루수 땅볼, 6회엔 헛스윙 삼진, 9회 3루 뜬공에 그쳤다. 10회초 2사 2루에서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난 당시 때려낸 타구가 그나마 나았으나 힘은 여전히 부족했다.

    텍사스는 휴스턴을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선발 등판한 리그 최고령 선수 바톨로 콜론이 7회까지 퍼펙트 게임을 펼쳤다. 이날도 연장 10회에 승부가 갈렸다. 1-1 동점이던 연장 10회 무사 2, 3루에서 로빈슨 치리노스가 중견수 키를 넘겨 펜스를 맞추는 결승 2루타를 때렸고, 10회말 등판한 제이크 디크먼이 1이닝을 잘 막아내 3대1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텍사스는 6승11패가 됐으나 여전히 서부지구 최하위에 그쳤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