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줌人] 손나은 측 "'폰케이스 논란' 오해...당황스러워"

    기사입력 2018-02-13 14:46:56 | 최종수정 2018-02-13 16:31:20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손나은의 휴대전화 케이스가 의도치 않은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브랜드에서 받은 굿즈"라며 "논란이 돼 당황스럽다"는 입장을 전했다.

    다소 황당한 이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손나은은 13일 자신의 SNS에 일상 사진을 공유한다. 여기서 들고 있던 휴대전화 케이스가 의도치 않게 문제가 된 것.

    케이스에 'GIRLS CAN DO ANYTHING'라는 문구가 담겨 있었고, 일각에서 '페미니스트를 대변하는 문구가 아니냐'고 지적이 나왔다. 이에 그는 해당 게시물을 모두 삭제했다.

    웃지 못할 해프닝. 이에 소속사인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미국 브랜드 행사에 갔다가 받은 '쟈딕 앤 볼테르'의 굿즈다. 일상 사진을 올린 것이 자연스럽게 노출된 것인데 이 것이 이렇게까지 관심을 받을 지 몰랐다. 저희도 놀라고 당황스럽다"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손나은은 지난 10일 해당 브랜드 화보 촬영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출국했다.

    joonamana@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