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15회 고현정→16회 박진희...'리턴' 14일 방송 '2인1역'

    기사입력 2018-02-13 11:33:59 | 최종수정 2018-02-13 12:15:09

    [스포츠조선 백지은 문지연 기자] SBS 수목극 '리턴'이 전무후무한 패로 승부수를 띄웠다.

    SBS는 "14일 방송되는 '리턴' 15,16회부터 박진희가 출연한다"고 밝혔다. 앞서 SBS는 "'리턴' 15,16회에 고현정이 등장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공식입장대로라면, 고현정과 박진희는 같은 날 방송에서 같은 캐릭터를 선보이게 된다는 것이다. 그야말로 전무후무한 사태가 벌어지게 된 것이다.

    취재 결과 고현정은 15회, 박진희는 16회에 얼굴을 비춘다. '리턴'은 일반 미니시리즈 기준 한 회차 분량을 2회로 나누어 방송하는 시스템이다. 그러므로 시청자는 중간광고 전에는 고현정의 최자혜를, 중간광고 이후에는 박진희를 만나게 되는 것이다. 15회에서는 고현정의 법정신이 펼쳐진다. 지난 14회에서는 최자혜(고현정)가 김정수(오대환)을 도발하다 멱살을 잡히는 모습이 방송됐다. 15회에서는 이 신의 연결 장면이 전파를 탄다. 그러나 그밖에 경찰서 신을 비롯한 일부 장면들은 그대로 방송을 내보낼지, 편집으로 들어낼지 결정되지 않았다.

    박진희는 16회 후반부에 등장한다. 그가 촬영할 신은 최자혜 오피스텔 비밀의 방 신이다. 이 장면은 최자혜가 숨기고 있는 미스터리의 단서가 조금씩 드러나는, 아주 중요한 신이다. 관계자는 "아직 콜타임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지만, 해당 신은 13일 오후 촬영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SBS는 "고현정과 박진희의 출연분은 방송으로 확인해 달라"고 밝혔다. 엘리펀엔터테인먼트 측은 "오피스텔 신 촬영이 맞다. 오늘(13일)은 한 두신을 촬영하는 것으로 알고 있고, 나머지 촬영 스케줄은 SBS와 추후 논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리턴'은 주인공 최자혜 역을 맡았던 고현정이 5일 제작진과의 불화로 촬영을 중단, 7일 하차하며 혼란에 빠졌다. 이후 고현정의 후임 배우로 박진희가 물망에 올랐고, 박진희는 3일 간의 장고 끝에 12일 늦은 오후 '리턴' 합류를 최종 결정했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lunamoo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