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화, 개막식 중계 논란 일파만파…"눈 구경 못 해봤을 것"

    기사입력 2018-02-10 10:57:18

    방송인 김미화가 MBC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중계에 나선 가운데 그의 발언에 관심이 집중됐다.

    김미화는 지난 9일 박경추 캐스터, 허승욱 스포츠해설가와 함께 MBC의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생중계 진행에 나섰다.

    이날 김미화는 "오늘 MBC가 친절하고 재미있는 중계를 한다고 하더라. 여쭤보고 싶으신 것들을 질문해주시면 바로 답을 드리는 방송이라고 해서 나왔다"며 시청자의 눈높이에 맞는 중계 방송을 예고했다.

    그러나 방송이 시작되자 김미화의 중계에 시청자들은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김미화는 가나 선수들을 향해 "아프리카 선수들은 지금 눈이라곤 구경도 못 해봤을것 같은데"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허승욱 해설위원은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스키장이 있다. 아프리카라고 스키를 안 타는건 아니다"라며 그의 잘못된 발언을 정정하기도 했다.

    또한 김미화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잘 안되길 바랐던 분들도 계실텐데 그분들은 진짜 평창 눈이 다 녹을 때까지 손들고 서 계셔야 합니다", "독도가 사라진 한반도기, 독도를 빼라고 한 IOC의 결정이 있었다. 정치적인 걸 배제하기 위해 그랬다는데, 살짝 불만이 있다"라며 정치적 발언을 하는 등 중계자로서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