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혜영-남기애, 열연 돋보인 '분노 따귀' 비하인드 컷

    기사입력 2018-02-10 09:29:48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마더'가 안방극장을 제대로 강타한 6화 엔딩 속 이혜영-남기애의 '분노 따귀' 장면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해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섬세한 영상미와 영화 같은 촘촘한 대본, 주연부터 단역까지 빈틈 없는 배우들의 열연으로 웰메이드 드라마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는 tvN 수목드라마 '마더'(연출 김철규/ 극본 정서경/ 제작 스튜디오드래곤)가 지난 8일 방송된 6화에서 이혜영의 분노가 폭발한 따귀 장면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해 관심을 모은다.

    지난 8일 방송된 6화에서는 영신(이혜영 분)이 혜나(허율 분)의 존재와 함께 이발소 할머니 홍희(남기애 분)가 수진(이보영 분)의 생모임을 모두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수진-혜나-홍희가 이발소에 함께 있는 모습을 발견한 영신은 "당신이 내 딸 버린 여자야?"라며 홍희에게 분노가 섞인 따귀를 올려 붙이며 안방극장을 단숨에 장악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이 가운데 공개된 비하인드 스틸 속 이혜영과 남기애는 리허설임에도 표정 하나하나 손짓 하나하나가 디테일하게 살아있다. 이혜영은 마주보고 선 남기애를 격분한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어 스틸 만으로도 카리스마를 폭발시키고 있다. 또한 남기애도 극중 홍희의 감정에 한껏 몰입되어 있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저리게 만든다.

    본 장면은 1월 초 촬영되었다. 이 날 이혜영과 남기애는 단 두 번 만의 리허설을 통해 따귀 동작의 거리만을 맞춰 본 채 본 촬영에 들어갔다. 슛 소리가 울려 퍼지자 이혜영-남기애는 단숨에 눈빛이 돌변하며 보기만 해도 심장을 쫄깃하게 만드는 열연을 펼쳐 현장 분위기를 삽시간에 긴장감으로 물들게 했다고. 이에 NG 한번 없이 휘몰아치는 파워풀한 연기를 선보인 이혜영과 남기애의 급이 다른 연기에 침도 삼키지 못하고 지켜보던 스탭들은 엄지손을 치켜 올릴 수 밖에 없었다는 후문이다.

    tvN '마더' 제작진 측은 "영신이 홍희와 혜나의 존재를 알게 되면서 수진-혜나 모녀가 새로운 상황을 맞닥뜨리게 될 예정이다"라며 "진짜 모녀를 향해 한걸음씩 나아가고 있는 수진-혜나 모녀를 둘러싼 다양한 마더들의 사연들이 펼쳐질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마더'는 엄마가 되기엔 차가운 선생님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가슴 시린 모녀 로맨스.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tvN 방송.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 금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송된다.

    anjee8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