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류장 어디였지?"…'세모방' 바비, 길 잃고 길거리에 털썩

    기사입력 2018-02-10 09:18:49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바비가 부산에서 길을 잃고 미아 신세가 됐다. 그가 승객을 배웅하고 돌아오는 길에 정류장을 못 찾고 길거리에 털썩 주저앉은 모습이 공개돼 그가 이 상황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궁금증을 모은다.

    오늘(10일) 오후 3시 30분 방송되는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김명진 최민근 공동연출 / 이하 '세모방')은 부산 버스와 '어디까지 가세요?'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바비가 어두컴컴한 길거리에서 불안한 눈빛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그가 부산에서 승객을 배웅해주고 돌아오다가 길을 잃어버린 것. 그는 당황스러움에 혼잣말로 "어디였지 정류장이? 한참 지난 거 같은데?"라며 동공 지진을 일으켰다는 후문이다.

    바비는 이 같은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지나가던 부산 시민에게 적극적으로 길을 물어보는가 하면, 실눈을 뜨고 버스정류장이 있을 것 같은 곳을 향해 촉을 발동하며 길을 찾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고.

    이어진 사진에는 바비가 결국 길바닥에 털썩 주저앉아 간절하게 휴대폰 검색 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그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5-1번 버스를 50-1번 버스로 착각했고, 계속 잘못 검색한 탓에 미궁에 빠져 헤어나오지 못했다.

    과연 바비는 이 모든 상황을 극복하고 종점까지 무사히 도착할 수 있을지, 졸지에 미아가 된 그의 길 찾기 여정은 오늘(10일) 오후 3시 30분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세모방'은 국내를 비롯한 세계 곳곳의 방송 프로그램에 MC 군단을 투입, 실제 프로그램의 기획부터 촬영 전반에 걸쳐 리얼하게 참여하며 방송을 완성하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anjee8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