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 소식] '장성우 홈런 2방' kt, 첫 자체 연습경기 실시

    기사입력 2018-02-09 07:52:44 | 최종수정 2018-02-09 07:55:23

    "아주 기분 좋은 경기였다."

    kt 위즈가 전지훈련 첫 자체 연습경기를 실시했다.

    kt는 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 키노스포츠콤플렉스에서 첫 자체 연습경기를 가졌다. 홈-원정 유니폼 색깔에 따라 화이트팀-블랙팀으로 나눠 경기를 했다.

    전지훈련을 실시하는 팀들 중 가장 빠른 실전이다. kt는 11일 피닉스에서 일본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와 연습경기를 치른다. 김진욱 감독은 "니혼햄전을 대비해 연습경기 일정을 조금 앞당겼다. 선수들이 컨디션을 끌어올리는데 큰 문제는 없다"고 경기 전 말했다.

    승패는 큰 의미가 없었다. 한 팀당 12명의 타자가 들어섰다. 투수도 짜여진 순서대로 던질 선수들이 자신의 이닝을 책임졌다. 경기는 블랙팀이 9대4로 승리했다.

    그와중에 눈에 띈 건 첫 실전임에도 불구하고 감이 좋았던 타자들. 블랙팀 장성우는 홈런 2방을 터뜨렸다. 첫 홈런은 좌월, 두 번째 홈런을 우월 홈런이었다. 장성우는 "한 주 먼저 미국에 들어와 훈련 준비를 한 게 큰 도움이 됐다"는 소감을 밝혔다.

    kt 유니폼을 입은 황재균도 첫 타석 안타를 쳐냈다. 최훈재 코치가 한국 복귀 첫 안타 기념구라고 공을 챙겨 선수단에 웃음을 선사했다. 남태혁, 안승한도 홈런을 쳐냈다.

    투수 중에서는 세 명의 루키 투수가 주목을 받았다. 1차지명 김 민은 최고 147km의 강속구를 뿌렸고, 2차 3라운드 지명 최 건도 145km의 묵직한 공으로 선배들을 놀래켰다. 마지막 투수로 나온 사이드암 신병률은 신인답지 않은 로케이션으로 호평을 받았다.

    김 감독은 경기 후 "아주 기분 좋은 경기였다. 작년 스프링캠프 첫 연습경기와 비교해 선수들 컨디션이나 하고자 하는 의지가 매우 훌륭했다. 각 파트별로 보완해야 할 점도 보였지만, 전체적으로 매우 좋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투손(미국 애리조나주)=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